레플리카샵

레플리카샵

레플리카샵

하이퀄리티 명품레플리카사이트

((미러급 SA급 남자 여자 레플샵 추천))

럭스트렌디】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고객님 후기 영상 클릭↓↓↓↓↓

홈페이지에 더 많은 후기가 있습니다

↓↓↓↓↓프리미엄 명품레플리카사이트 클릭↓↓↓↓↓

 

 

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홈페이지로 이동합니다^^

 

레플리카샵

황사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백화점 앞에 줄을 서는 사람들 중에는 일반 소비자들 보다 이른바 업자들이 더 많았다.

중고거래 사이트에서 샤넬을 파는 리셀러들과 개인사업자로 등록해 판매하는 상인 등이 여기에 포함된다.

전날 밤10시부터 대기했다는 개인사업자 이모(45)씨는 “수익의 기쁨이 황사 쯤은 충분히 이겨낼 수 있다”며

“일찍 오시는 분들은 아예 전날 주무시기도 하고 새벽 3시, 4시에도 줄을 선다.

침낭 텐트를 가져오는 분들도 있다”고 전했다. 이날 줄 서기 아르바이트를 대거 고용해 명품 싹쓸이에 나선 전문 업자들도 있었다.

이날 백화점 샤넬 매장에서 700만원~3000만원 상당의 물품을 구매할 예정이라는 한 업자는 “한 사람이 한 달에

지갑 3개, 가방 2개, 신발 3개 등 샤넬 제품에 대한 1인당 구매 개수에 제한이 있어 팀으로 나온 사람들이 많다”며

A(50)씨는 “솔직히 황사는 신경 쓰지도 않았다. 아르바이트 수당 8만원을 받으려고 줄 서기를 하고 있다”며 “밤11시부터 새벽 3시 정도까지 비가 왔는데 정말 너무 추웠다”고 토로했다.

전문가들은 명품의 희소성과 소비자들의 가치소비 성향으로 오픈런 현상이 일어났다고 분석했다.

 

레플리카샵

 

이은희 인하대학교 소비자학과 교수는 “명품은 희소성이 있고, 모델에 따라 대량 생산을 하지 않아 엄청난 차익을 볼 수 있다.

그렇다 보니 날씨와 무관하게 오픈런을 위해 줄을 서는 것”이라고 진단했다.

또 “일부 소비자들의 명품 오픈런은 다른 소비를 절약해서라도 자신이 가치를 두는 물건은 반드시 사겠다는, 비싸더라도 꼭 사고 말겠다는, 가치소비의 한 현상으로도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준영 상명대 소비자학과 교수는 “황사 같은 날씨와 소비자

들의 명품 소비는 사실 관계가 없다”며 “명품은 가격이 계속 오르기 때문에 샤테크 등의 수단이 되거나,

코로나19로 평소 야외 활동이 어려워 억눌러 온 소비욕구가 한꺼번에 분출되는 보복 소비현상으로 이해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가심비(가격 대비 마음의 만족도)를 추구하는 이른바 ‘스몰 플렉스(Small Flex, 소소하게 자신의 부를 뽑내거나 과시하는 것)’족이 늘어

명품 선호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신세계백화점 본점이 예술 작품으로 물들었다.

신세계 본점 본관 3층과 4층 명품 매장 사이 아트월에서 오는 4월 12일까지 봄맞이 ‘블라섬 아트페어’를 연다고 17일 밝혔다.

최근 홈 인테리어와 라이프스타일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유명 작가의 작품을 수집하거나 재테크하는 등 아트 콜렉팅 수요가 늘고 있다.

특히 백화점에서는 ‘아트슈머’의 혜택을 톡톡히 누리고 있다.

세계백화점은 지난해 8월 강남점 3층 리뉴얼을 통해 해외 디자이너 패션 브랜드 매장 곳곳에 예술품을 전시·판매하는 공간을 만들어 시너지 효과를 봤다.

회화, 사진, 조각 작품 등 명품 매장 곳곳에 미술 작품 200여 점을 전시 및 판매해 큰 인기를 얻었다.

미술 작품을 전시하면서 3층 매출도 동반상승했다.

 

레플리카샵

 

리뉴얼 후 강남점 3층의 지난해 8월부터 올해 2월까지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4.1% 신장했다.

신세계갤러리가 직접 선보이는 이번 ‘블라섬 아트페어’에서는 100만원대부터 2억5000만원 대의 작품까지 다양한 감상이 가능하다.

故 김창열, 줄리안 오피 등 유명 작가의 작품들로 약 200여 점을 선보인다.

특히 아트페어 기간 동안에는 전문 큐레이터가 상주하며 공간 맞춤형 아트 컨설팅도 함께 진행한다.

큐레이터는 집뿐만이 아니라 사무실, 상가 등 미술작품 연출이 가능한 모든 공간에 어울리는 국내외 미술작품 및 아트 오브제를 소개하고 작품 구매를 돕는다.

황사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백화점 앞에 줄을 서는 사람들 중에는 일반 소비자들 보다 이른바 업자들이 더 많았다.

중고거래 사이트에서 샤넬을 파는 리셀러들과 개인사업자로 등록해 판매하는 상인 등이 여기에 포함된다.

전날 밤10시부터 대기했다는 개인사업자 이모(45)씨는 “수익의 기쁨이 황사 쯤은 충분히 이겨낼 수 있다”며

“일찍 오시는 분들은 아예 전날 주무시기도 하고 새벽 3시, 4시에도 줄을 선다.

침낭 텐트를 가져오는 분들도 있다”고 전했다. 이날 줄 서기 아르바이트를 대거 고용해 명품 싹쓸이에 나선 전문 업자들도 있었다.

이날 백화점 샤넬 매장에서 700만원~3000만원 상당의 물품을 구매

할 예정이라는 한 업자는 “한 사람이 한 달에

지갑 3개, 가방 2개, 신발 3개 등 샤넬 제품에 대한 1인당 구매 개수에 제한이 있어 팀으로 나온 사람들이 많다”며

“개인사업자 등록을 하지 않아 세금을 내지 않고 중고 사이트에 명품을 다시 팔아 고수익을 내는 사람들도 제법 있다”고 설명했다.

일부 소비자들과 업자들이 오픈런에 적극 나서는 이유는 ‘샤테크(샤넬+재테크)’ 때문이었다.

 

레플리카샵

레플리카샵

 

박모(29)씨는 “플랫블랙 제품이 너무 유명해 입고가 잘 안 되는데, 재테크를 하려고 나왔다”며 “사흘 정도 아침 7시에 시도했다

구매하지 못해서 오늘은 아침 6시에 나와 봤다”고 말했다. 줄 서기 아르바이트를 하는 이들도 많았다.

A(50)씨는 “솔직히 황사는 신경 쓰지도 않았다. 아르바이트 수당 8만원을 받으려고 줄 서기를 하고 있다”며

“밤11시부터 새벽 3시 정도까지 비가 왔는데 정말 너무 추웠다”고 토로했다.

전문가들은 명품의 희소성과 소비자들의 가치소비 성향으로 오픈런 현상이 일어났다고 분석했다.

이은희 인하대학교 소비자학과 교수는 “명품은 희소성이 있고, 모델에 따라 대량 생산을 하지 않아 엄청난 차익을 볼 수 있다.

그렇다 보니 날씨와 무관하게 오픈런을 위해 줄을 서는 것”이라고 진단했다.

또 “일부 소비자들의 명품 오픈런은 다른 소비를 절약해서라도 자신이 가치를 두는 물건은 반드시 사겠다는,

비싸더라도 꼭 사고 말겠다는, 가치소비의 한 현상으로도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준영 상명대 소비자학과 교수는 “황사 같은 날씨와 소비자들의 명품 소비는 사실 관계가 없다”며 “명품은 가격이 계속 오르기 때문에 샤테크 등의 수단이 되거나,

코로나19로 평소 야외 활동이 어려워 억눌러 온 소비욕구가 한꺼번에 분출되는 보복 소비현상

으로 이해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가심비(가격 대비 마음의 만족도)를 추구하는 이른바 ‘스몰 플렉스(Small Flex, 소소하게 자신의 부를 뽑내거나 과시하는 것)’족이 늘어

명품 선호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신세계백화점 본점이 예술 작품으로 물들었다.

 

레플리카샵

레플리카샵

 

신세계 본점 본관 3층과 4층 명품 매장 사이 아트월에서 오는 4월 12일까지 봄맞이 ‘블라섬 아트페어’를 연다고 17일 밝혔다.

최근 홈 인테리어와 라이프스타일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유명 작가의 작품을 수집하거나 재테크하는 등 아트 콜렉팅 수요가 늘고 있다.

특히 백화점에서는 ‘아트슈머’의 혜택을 톡톡히 누리고 있다.

세계백화점은 지난해 8월 강남점 3층 리뉴얼을 통해 해외 디자이너 패션 브랜드 매장 곳곳에 예술품을 전시·판매하는 공간을 만들어 시너지 효과를 봤다.

회화, 사진, 조각 작품 등 명품 매장 곳곳에 미술 작품 200여 점을 전시 및 판매해 큰 인기를 얻었다.

미술 작품을 전시하면서 3층 매출도 동반상승했다.

리뉴얼 후 강남점 3층의 지난해 8월부터 올해 2월까지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4.1% 신장했다.

신세계갤러리가 직접 선보이는 이번 ‘블라섬 아트페어’에서는 100만원대부터 2억5000만원 대의 작품까지 다양한 감상이 가능하다.

故 김창열, 줄리안 오피 등 유명 작가의 작품들로 약 200여 점을 선보인다.

특히 아트페어 기간 동안에는 전문 큐레이터가 상주하며 공간 맞춤형 아트 컨설팅도 함께 진행한다.

큐레이터는 집뿐만이 아니라 사무실, 상가 등 미술작품 연출이 가능한 모든 공간에 어울리는 국내외 미술작품 및 아트 오브제를 소개하고 작품 구매를 돕는다.

황사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백화점 앞에 줄을 서는 사람들 중에는 일반 소비자들 보다 이른바 업자들이 더 많았다.

중고거래 사이트에서 샤넬을 파는 리셀러들과 개인사업자로 등록해 판매하는 상인 등이 여기에 포함된다.

전날 밤10시부터 대기했다는 개인사업자 이모(45)씨는 “수익의 기쁨이 황사 쯤은 충분히 이겨낼 수 있다”며

“일찍 오시는 분들은 아예 전날 주무시기도 하고 새벽 3시, 4시에도 줄을 선다.

 

레플리카샵

레플리카샵

 

침낭 텐트를 가져오는 분들도 있다”고 전했다. 이날 줄 서기 아르바이트를 대거 고용해 명품 싹쓸이에 나선 전문 업자들도 있었다.

이날 백화점 샤넬 매장에서 700만원~3000만원 상당의 물품을 구매할 예정이라는 한 업자는 “한 사람이 한 달에

지갑 3개, 가방 2개, 신발 3개 등 샤넬 제품에 대한 1인당 구매 개수에 제한이 있어 팀으로 나온 사람들이 많다”며

“개인사업자 등록을 하지 않아 세금을 내지 않고 중고 사이트에 명품을 다시 팔아 고수익을 내는 사람들도 제법 있다”고 설명했다.

일부 소비자들과 업자들이 오픈런에 적극 나서는 이유는 ‘샤테크(샤넬+재테크)’ 때문이었다.

박모(29)씨는 “플랫블랙 제품이 너무 유명해 입고가 잘 안 되는데, 재테크를 하려고 나왔다”며

“사흘 정도 아침 7시에 시도했다 구매하지 못해서 오늘은 아침 6시에 나와 봤다”고 말했다. 줄 서기 아르바이트를 하는 이들도 많았다.

A(50)씨는 “솔직히 황사는 신경 쓰지도 않았다. 아르바이트 수당 8만원을 받으려고 줄 서기를 하고 있다”며

“밤11시부터 새벽 3시 정도까지 비가 왔는데 정말 너무 추웠다”고 토로했다.

전문가들은 명품의 희소성과 소비자들의 가치소비 성향으로 오픈런 현상이 일어났다고 분석했다.

이은희 인하대학교 소비자학과 교수는 “명품은 희소성이 있고, 모델에 따라 대량 생산을 하지 않아 엄청난 차익을 볼 수 있다.

그렇다 보니 날씨와 무관하게 오픈런을 위해 줄을 서는 것”이라고 진단했다.

또 “일부 소비자들의 명품 오픈런은 다른 소비를 절약해서라도 자신이 가치를 두는 물건은 반드시 사겠다는,

비싸더라도 꼭 사고 말겠다는, 가치소비의 한 현상으로도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레플리카샵

이준영 상명대 소비자학과 교수는 “황사 같은 날씨와 소비자들의 명품 소비는 사실 관계가 없다”며 “명품은 가격이 계속 오르기 때문에 샤테크 등의 수단이 되거나,

코로나19로 평소 야외 활동이 어려워 억눌러 온 소비욕구가 한꺼번에 분출되는 보복 소비현상으로 이해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가심비(가격 대비 마음의 만족도)를 추구하는 이른바 ‘스몰 플렉스(Small Flex, 소소하게 자신의 부를 뽑내거나 과시하는 것)’족이 늘어

명품 선호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신세계백화점 본점이 예술 작품으로 물들었다.

신세계 본점 본관 3층과 4층 명품 매장 사이 아트월에서 오는 4월 12일까지 봄맞이 ‘블라섬 아트페어’를 연다고 17일 밝혔다.

최근 홈 인테리어와 라이프스타일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유명 작가의 작품을 수집하거나 재테크하는 등 아트 콜렉팅 수요가 늘고 있다.

특히 백화점에서는 ‘아트슈머’의 혜택을 톡톡히 누리고 있다.

세계백화점은 지난해 8월 강남점 3층 리뉴얼을 통해 해외 디자이너 패션 브랜드 매장 곳곳에 예술품을 전시·판매하는 공간을 만들어 시너지 효과를 봤다.

회화, 사진, 조각 작품 등 명품 매장 곳곳에 미술 작품 200여 점을 전시 및 판매해 큰 인기를 얻었다.

미술 작품을 전시하면서 3층 매출도 동반상승했다.

리뉴얼 후 강남점 3층의 지난해 8월부터 올해 2월까지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4.1% 신장했다.

신세계갤러리가 직접 선보이는 이번 ‘블라섬 아트페어’에서는 100만원대부터 2억5000만원 대의 작품까지 다양한 감상이 가능하다.

故 김창열, 줄리안 오피 등 유명 작가의 작품들로 약 200여 점을 선보인다.

특히 아트페어 기간 동안에는 전문 큐레이터가 상주하며 공간 맞춤형 아트 컨설팅도 함께 진행한다.

 

레플리카샵

큐레이터는 집뿐만이 아니라 사무실, 상가 등 미술작품 연출이 가능한 모든 공간에 어울리는 국내외 미술작품 및 아트 오브제를 소개하고 작품 구매를 돕는다.

황사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백화점 앞에 줄을 서는 사람들 중에는 일반 소비자들 보다 이른바 업자들이 더 많았다.

중고거래 사이트에서 샤넬을 파는 리셀러들과 개인사업자로 등록해 판매하는 상인 등이 여기에 포함된다.

전날 밤10시부터 대기했다는 개인사업자 이모(45)씨는 “수익의 기쁨이 황사 쯤은 충분히 이겨낼 수 있다”며

“일찍 오시는 분들은 아예 전날 주무시기도 하고 새벽 3시, 4시에도 줄을 선다.

침낭 텐트를 가져오는 분들도 있다”고 전했다. 이날 줄 서기 아르바이트를 대거 고용해 명품 싹쓸이에 나선 전문 업자들도 있었다.

이날 백화점 샤넬 매장에서 700만원~3000만원 상당의 물품을 구매할 예정이라는 한 업자는 “한 사람이 한 달에

지갑 3개, 가방 2개, 신발 3개 등 샤넬 제품에 대한 1인당 구매 개수에 제한이 있어 팀으로 나온 사람들이 많다”며

“개인사업자 등록을 하지 않아 세금을 내지 않고 중고 사이트에 명품을 다시 팔아 고수익을 내는 사람들도 제법 있다”고 설명했다.

일부 소비자들과 업자들이 오픈런에 적극 나서는 이유는 ‘샤테크(샤넬+재테크)’ 때문이었다.

박모(29)씨는 “플랫블랙 제품이 너무 유명해 입고가 잘 안 되는데, 재테크를 하려고 나왔다”며

“사흘 정도 아침 7시에 시도했다 구매하지 못해서 오늘은 아침 6시에 나와 봤다”고 말했다. 줄 서기 아르바이트를 하는 이들도 많았다.

A(50)씨는 “솔직히 황사는 신경 쓰지도 않았다. 아르바이트 수당 8만원을 받으려고 줄 서기를 하고 있다”며

“밤11시부터 새벽 3시 정도까지 비가 왔는데 정말 너무 추웠다”고 토로했다.

 

레플리카샵

전문가들은 명품의 희소성과 소비자들의 가치소비 성향으로 오픈런 현상이 일어났다고 분석했다.

이은희 인하대학교 소비자학과 교수는 “명품은 희소성이 있고, 모델에 따라 대량 생산을 하지 않아 엄청난 차익을 볼 수 있다.

그렇다 보니 날씨와 무관하게 오픈런을 위해 줄을 서는 것”이라고 진단했다.

또 “일부 소비자들의 명품 오픈런은 다른 소비를 절약해서라도 자신이 가치를 두는 물건은 반드시 사겠다는,

비싸더라도 꼭 사고 말겠다는, 가치소비의 한 현상으로도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준영 상명대 소비자학과 교수는 “황사 같은 날씨와 소비자들의 명품 소비는 사실 관계가 없다”며 “명품은 가격이 계속 오르기 때문에 샤테크 등의 수단이 되거나,

코로나19로 평소 야외 활동이 어려워 억눌러 온 소비욕구가 한꺼번에 분출되는 보복 소비현상으로 이해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가심비(가격 대비 마음의 만족도)를 추구하는 이른바 ‘스몰 플렉스(Small Flex, 소소하게 자신의 부를 뽑내거나 과시하는 것)’족이 늘어

명품 선호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신세계백화점 본점이 예술 작품으로 물들었다.

신세계 본점 본관 3층과 4층 명품 매장 사이 아트월에서 오는 4월 12일까지 봄맞이 ‘블라섬 아트페어’를 연다고 17일 밝혔다.

최근 홈 인테리어와 라이프스타일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유명 작가의 작품을 수집하거나 재테크하는 등 아트 콜렉팅 수요가 늘고 있다.

특히 백화점에서는 ‘아트슈머’의 혜택을 톡톡히 누리고 있다.

세계백화점은 지난해 8월 강남점 3층 리뉴얼을 통해 해외 디자이너 패션 브랜드 매장 곳곳에 예술품을 전시·판매하는 공간을 만들어 시너지 효과를 봤다.

 

레플리카샵

회화, 사진, 조각 작품 등 명품 매장 곳곳에 미술 작품 200여 점을 전시 및 판매해 큰 인기를 얻었다.

미술 작품을 전시하면서 3층 매출도 동반상승했다.

리뉴얼 후 강남점 3층의 지난해 8월부터 올해 2월까지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4.1% 신장했다.

신세계갤러리가 직접 선보이는 이번 ‘블라섬 아트페어’에서는 100만원대부터 2억5000만원 대의 작품까지 다양한 감상이 가능하다.

故 김창열, 줄리안 오피 등 유명 작가의 작품들로 약 200여 점을 선보인다.

특히 아트페어 기간 동안에는 전문 큐레이터가 상주하며 공간 맞춤형 아트 컨설팅도 함께 진행한다.

큐레이터는 집뿐만이 아니라 사무실, 상가 등 미술작품 연출이 가능한 모든 공간에 어울리는 국내외 미술작품 및 아트 오브제를 소개하고 작품 구매를 돕는다.

황사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백화점 앞에 줄을 서는 사람들 중에는 일반 소비자들 보다 이른바 업자들이 더 많았다.

중고거래 사이트에서 샤넬을 파는 리셀러들과 개인사업자로 등록해 판매하는 상인 등이 여기에 포함된다.

전날 밤10시부터 대기했다는 개인사업자 이모(45)씨는 “수익의 기쁨이 황사 쯤은 충분히 이겨낼 수 있다”며

“일찍 오시는 분들은 아예 전날 주무시기도 하고 새벽 3시, 4시에도 줄을 선다.

침낭 텐트를 가져오는 분들도 있다”고 전했다. 이날 줄 서기 아르바이트를 대거 고용해 명품 싹쓸이에 나선 전문 업자들도 있었다.

이날 백화점 샤넬 매장에서 700만원~3000만원 상당의 물품을 구매할 예정이라는 한 업자는 “한 사람이 한 달에

지갑 3개, 가방 2개, 신발 3개 등 샤넬 제품에 대한 1인당 구매 개수에 제한이 있어 팀으로 나온 사람들이 많다”며

“개인사업자 등록을 하지 않아 세금을 내지 않고 중고 사이트에 명품을 다시 팔아 고수익을 내는 사람들도 제법 있다”고 설명했다.

 

레플리카샵

일부 소비자들과 업자들이 오픈런에 적극 나서는 이유는 ‘샤테크(샤넬+재테크)’ 때문이었다.

박모(29)씨는 “플랫블랙 제품이 너무 유명해 입고가 잘 안 되는데, 재테크를 하려고 나왔다”며 “사흘 정도 아침 7시에 시도했다 구매하지 못해서 오늘은 아침 6시에 나와 봤다”고 말했다. 줄 서기 아르바이트를 하는 이들도 많았다.

A(50)씨는 “솔직히 황사는 신경 쓰지도 않았다. 아르바이트 수당 8만원을 받으려고 줄 서기를 하고 있다”며

“밤11시부터 새벽 3시 정도까지 비가 왔는데 정말 너무 추웠다”고 토로했다.

전문가들은 명품의 희소성과 소비자들의 가치소비 성향으로 오픈런 현상이 일어났다고 분석했다.

이은희 인하대학교 소비자학과 교수는 “명품은 희소성이 있고, 모델에 따라 대량 생산을 하지 않아 엄청난 차익을 볼 수 있다.

그렇다 보니 날씨와 무관하게 오픈런을 위해 줄을 서는 것”이라고 진단했다.

또 “일부 소비자들의 명품 오픈런은 다른 소비를 절약해서라도 자신이 가치를 두는 물건은 반드시 사겠다는,

비싸더라도 꼭 사고 말겠다는, 가치소비의 한 현상으로도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준영 상명대 소비자학과 교수는 “황사 같은 날씨와 소비자들의 명품 소비는 사실 관계가 없다”며 “명품은 가격이 계속 오르기 때문에 샤테크 등의 수단이 되거나,

코로나19로 평소 야외 활동이 어려워 억눌러 온 소비욕구가 한꺼번에 분출되는 보복 소비현상으로 이해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가심비(가격 대비 마음의 만족도)를 추구하는 이른바 ‘스몰 플렉스(Small Flex, 소소하게 자신의 부를 뽑내거나 과시하는 것)’족이 늘어

명품 선호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신세계백화점 본점이 예술 작품으로 물들었다.

 

레플리카샵

신세계 본점 본관 3층과 4층 명품 매장 사이 아트월에서 오는 4월 12일까지 봄맞이 ‘블라섬 아트페어’를 연다고 17일 밝혔다.

최근 홈 인테리어와 라이프스타일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유명 작가의 작품을 수집하거나 재테크하는 등 아트 콜렉팅 수요가 늘고 있다.

특히 백화점에서는 ‘아트슈머’의 혜택을 톡톡히 누리고 있다.

세계백화점은 지난해 8월 강남점 3층 리뉴얼을 통해 해외 디자이너 패션 브랜드 매장 곳곳에 예술품을 전시·판매하는 공간을 만들어 시너지 효과를 봤다.

회화, 사진, 조각 작품 등 명품 매장 곳곳에 미술 작품 200여 점을 전시 및 판매해 큰 인기를 얻었다.

미술 작품을 전시하면서 3층 매출도 동반상승했다.

리뉴얼 후 강남점 3층의 지난해 8월부터 올해 2월까지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4.1% 신장했다.

신세계갤러리가 직접 선보이는 이번 ‘블라섬 아트페어’에서는 100만원대부터 2억5000만원 대의 작품까지 다양한 감상이 가능하다.

故 김창열, 줄리안 오피 등 유명 작가의 작품들로 약 200여 점을 선보인다.

특히 아트페어 기간 동안에는 전문 큐레이터가 상주하며 공간 맞춤형 아트 컨설팅도 함께 진행한다.

큐레이터는 집뿐만이 아니라 사무실, 상가 등 미술작품 연출이 가능한 모든 공간에 어울리는 국내외 미술작품 및 아트 오브제를 소개하고 작품 구매를 돕는다.

황사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백화점 앞에 줄을 서는 사람들 중에는 일반 소비자들 보다 이른바 업자들이 더 많았다.

중고거래 사이트에서 샤넬을 파는 리셀러들과 개인사업자로 등록해 판매하는 상인 등이 여기에 포함된다.

 

레플리카샵

전날 밤10시부터 대기했다는 개인사업자 이모(45)씨는 “수익의 기쁨이 황사 쯤은 충분히 이겨낼 수 있다”며

“일찍 오시는 분들은 아예 전날 주무시기도 하고 새벽 3시, 4시에도 줄을 선다.

침낭 텐트를 가져오는 분들도 있다”고 전했다. 이날 줄 서기 아르바이트를 대거 고용해 명품 싹쓸이에 나선 전문 업자들도 있었다.

이날 백화점 샤넬 매장에서 700만원~3000만원 상당의 물품을 구매할 예정이라는 한 업자는 “한 사람이 한 달에 지갑

3개, 가방 2개, 신발 3개 등 샤넬 제품에 대한 1인당 구매 개수에 제한이 있어 팀으로 나온 사람들이 많다”며

“개인사업자 등록을 하지 않아 세금을 내지 않고 중고 사이트에 명품을 다시 팔아 고수익을 내는 사람들도 제법 있다”고 설명했다.

일부 소비자들과 업자들이 오픈런에 적극 나서는 이유는 ‘샤테크(샤넬+재테크)’ 때문이었다.

레플리카샵